중1 때 혹은 중2 때 지금은 사라진 마산지역의 민간도서관 '책사랑'에서 한 권의 책을 빌려 봤었죠. 누가 소개한 것도 아니었는데, 우연히 알게 된 이 '책사랑' 회원을 중1부터 고3까지 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대학을 마산이 아닌 창원에서 다니게 되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곳을 잊었죠.

생택쥐페리의 '어린 왕자'-문예출판사. 전성자 옮김. 제4판 5쇄 2010년 2월10일-


그때 읽은 책이 바로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 Le Petit Prince>였습니다. 너무 감동적으로 읽어 혼자서 눈물 찍 흘렀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와 함께 제 중학 시절을 감동으로 몰아갔던 그 책. 그래서 이 책을 '책사랑'에서 구매해 간직했었습니다.

물론 고등학교 때도 이 책을 종종 읽기도 했었죠. 감성이 메말라질 때면요.

대학교 3학년 때 제가 있었던(사실은 제가 후배들 모아 만들었음다) 인문대 문화비평 소모임 교재로도 활용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어떤 이들이 판단하기에는 피식 웃을지도 모르겠지만 ) 자본주의 사회인 당시 대한민국을 비판하는 텍스트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는 입대. 대학 시절 썼던 학과 캐비닛에 책을 고스란히 놓아둔 채 군대에 갔는데, 그 사이 학과에서 학기 초 캐비닛 정리를 하면서 대학 시절 읽었던 책 대부분을 잃어버리게 됐습니다. 그 중 한 권의 책이 제 손때 묻은 <어린 왕자>였습니다.

근 14년 만에 마산 영풍문고에서 이 책을 다시 샀습니다. 책을 구매했다는 표현보다는 14년 만에 잃어버린 책을 되찾았다는 표현이 적절할 정도의 기분이었습니다. 21장에 나오는 여우와 어린 왕자의 일화를 다시 읽고 싶었기 때문이죠.
이 책 가운데 그 둘의 일화에 가장 감동했었습니다. 특히 '길들여진다는 것.'에 대해.
(사실 이 표현도 이중피동으로 비문에 가깝다는. 길들여진다는 것 -> 길든다는 것)

어떤 감동이냐고요? 어릴 적 이 책을 읽지 않은 분들이 드물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냥 정리해보겠습니다.

"난 너와 함께 할 수 없어." 여우가 말했다. "나는 길들여져 있지 않으니까"

(중략)
(어린 왕자의 말)

"'길들인다'는 게 뭐지?"

(중략)
(여우의 말)

"그건 너무나 잊히고(본문에는 잊혀지고. 잊혀지고는 영어식 이중피동 어구라서 비문에 가깝습니다) 있는 거지. 그건 '관계를 만든다......"는 뜻이야." 여우가 말했습니다.

(중략)

(여우의 말)
"------ 하지만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내 생활은 환히 밝아질 것이야. 다른 모든 발자국 소리와 구별되는 발자국 소리를 나는 알게 되겠지. 다른 발자국 소리들은 나를 땅 밑으로 기어들어가게 만들 테지만 너의 발자국 소리는 땅 밑 굴에서 나를 밖으로 불러 낼거야! --------------그런데 너는 금빛 머리칼을 가졌어. 그러니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정말 근사할 거야! 밀은 금빛이니까 나에게 너를 생각나게 할 거거든. 그럼 난 밀밭 사이를 지나가는 바람 소리를 사랑하게 될 거야....."

(중략)

(여우의 말)
"사람들은 이제 아무것도 알 시간이 없어졌어. 그들은 상점에서 이미 만들어져 있는 것들을 사거든. 그런데 친구를 파는 상점은 없으니까 사람들은 이제 친구가 없는 거지. 친구를 가지고 싶다면 나를 길들여줘"

(중략)

다음날 다시 어린 왕자는 그리로 갔다.
"언제나 같은 시각에 오는 게 더 좋을 거야." 여우가 말했다.
"이를테면,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 것이야. 시간이 갈수록 난 점점 더 행복해지겠지. 네 시에는 흥분해서 안절부절못할 거야. 그래서 행복이 얼마나 값진 것인가 알게 되겠지! 아무 때나 오면 몇 시에 마음을 곱게 단장해야 하는지 모르잖아. 의식이 필요하거든."

(중략)

여우가 말했다.
"내 비밀은 이런 거야. 그것은 아주 단순하지. 오로지 마음으로만 보아야 잘 보인다는 것야.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단다."

(중략)
(여우의 말)
"너의 장미꽃을 그토록 소중하게 만드는 건 그 꽃을 위해 네가 소비한 그 시간 때문이란다"

(중략)

"사람들은 그 진리를 잊어버렸어." 여우가 말했다. "하지만 넌 그걸 잊으면 안 돼. 너는 네가 길들인 것에 언제까지나 책임이 있지. 너는 네 장미꽃에 책임이 있어....."
..............
잘 기억하기 위해 어린 왕자는 되뇌었다.


그리고는 고 1때 혼자 이 책, 특히 이 21장을 생각하면서 넋두리 한 편을 긁적여본 적도 있습니다.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 시화전에 넋두리  수준의 시를 출품했는데, 그때 몹시 부끄러웠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튼 이 책은 제 초기 청소년기 감수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줬던 것 같습니다.

Posted by 늘 축제였음..
어제(17일) 영풍문고에 들러 책을 산 뒤 후배랑 마산 창동의 한 분식집을 들렀습니다.

노조 사무국장 맡아 하다 갑작스럽게 4개월간 노조 전임자 신세가 돼 그 해(2007년) 여름휴가 못 가고, 대학원 수업으로 2년간 평소 휴가에 연차까지 몽땅 쓴 탓에 지난 3년간 여름휴가계를 낼 수 없었음다. 올해 만 4년 만에 여름휴가계를 낸 것이죠.

4년 만에 찾아온 달콤한 여름휴가라서, 혼자 여행이라도 갈까 하다가 차라리 집에서 푹 쉬고 보고 싶었던 책도 실컷 보기로 했습니다. 물론 다소 모자라는 '쩐'의 문제도 있었지만요. ^^

아무튼 갑자기 쫄면이 먹고 싶다 했더니 함께 있던 후배가 이 분식집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분식집 입구에는 이곳이 40년의 역사를 지녔다는 입간판이 있더군요.

한 분식집이 40년이라...
창원시로 행정통합이 됐어도 손맛 오래된 밥집은 여전히 마산지역에 있다는 사실 다시 확인.

요즘 조금씩 시작한 트위터에 인증샷 한 번 올려볼까 해서 이 분식집의 입간판을 찍었죠.
그리곤 제 눈에 입간판 위로 그물을 친 거미가 한 마리 보였습니다.

40년 전통이라는 입간판 위에 그물을 친 거미. 사진을 보시면 마산사람이면 대략 어디인지 아실 것입니다.


실례를 무릅쓰고(?)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는 얼마나 여기 있었니"라고요.

그런데 그 친구가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좀 거친 표현을 하자면 쌩까였습니다.
이론 거미에게조차 쌩까이다니....쩝.
말 없는 거미를 원망하며 혼자 휴대전화 카메라로 인증샷 찍는 것으로 섭섭함을 달랬습니다.
혹여 이 친구가 내게 초상권으로 소송은 걸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하며.

거미 수명은 종류 따라 무척 다르다고 하는데요. 보통 1-2년 살지만 어떤 거미는 20년 이상도 산다고 네이버에 담긴 두산동아 백과사전이 친절하게 가르쳐줬습니다.
그리고 이 분(블로거 jtleekor님) 의 글을 보니 암컷은 최대 25년까지도 산다고 하네요.

궁금하시면 아래를 꾹.

세계에서 가장 큰 골리앗 거미(biggest spider goliath tarantula)

거미 수명. 최장 25년.
이 친구는 40년 된 이 분식집 역사와 얼마나 함께 했을까요?

아님 이 친구도 대를 이어서 이 분식집의 문지기 노릇을 한  것은 아닐지....

혹, 창동에 있는 이 분식집을 들르면 입구에 있을 이 거미친구에게 꼭 인사하세요.

저는 튕겼지만 다른 분께는 이 친구가 말을 건넬지도 모르니까요. ^^

혹 대화를 나누신 분은 꼭 저희 신문사나 제게 제보해 주세요. 저희 신문에 전세계적인 특종을 안겨 주시는 겁니다, 그건. 블로그 댓글로도 환영이라는...
캬, 기사 제목도 바로 나온다는.

"너희가 말하는 거미를 아느냐?"
"알 수 없는 것이 인생, 거미가 내게 말을 걸다." 정도. ^^
Posted by 늘 축제였음..

얼마 전 옛 마산지역에 있는 가곡전수관에서 타악을 치는 한 분을 알게 됐습니다.

그 사람을 보면서 문득 든 속담 비슷한 어구
 '혼자 북 치고 장구 치고 다 하네.'


그럼 뭐가 남을까 생각해봤음다. 혹여 사람들이 이 속담 때문에 북도 뺏고 장구도 뺏으면 그에게는 뭐가 남을까... 황당한 생각....

생각해보니 그에게 여전히 남는 것은 장구와 북을 친 손맛이 아닐까합니다.

그 손맛은 그가 몸을 움직일 수 있을 때까지 남아 있지 않을까라는...

좀 생뚱맞은 얘기지만 MB의 이번 개각을 보면서 이 속담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 '왕차관'이라 불리는 박준영까지 다 자진사퇴하면 MB에게 남는 것은 무엇일까?

그런데, 이 물음에는 곧바로 단답형 정답이 나오더라고요.

천만 관객을 휩쓴 그 영화와 마니아 층을 중심으로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그 영화.
<왕의 남자> 이..재...오, <영일대군> 이...상...득.

우린 모두 여기 살고 있지 않나
------------------------
우린 여기 행복하게 살고 있지 않나.
-------------------------
우리 여기 평화롭게 살고 있지 않나..
------------------------------
아--- 대한민국,  아--- 우리의 땅

정태춘 아재의 구슬픈 목소리로 부르는 <아, 대한민국>이 통기타 소리에 맞춰 들려오는 듯 합니다. 사실상 국정 2기를 맞는 MB내각의 청문회를 앞두고 남은 2년여 임기도....답답하네요.
Posted by 늘 축제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