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7일) 영풍문고에 들러 책을 산 뒤 후배랑 마산 창동의 한 분식집을 들렀습니다.

노조 사무국장 맡아 하다 갑작스럽게 4개월간 노조 전임자 신세가 돼 그 해(2007년) 여름휴가 못 가고, 대학원 수업으로 2년간 평소 휴가에 연차까지 몽땅 쓴 탓에 지난 3년간 여름휴가계를 낼 수 없었음다. 올해 만 4년 만에 여름휴가계를 낸 것이죠.

4년 만에 찾아온 달콤한 여름휴가라서, 혼자 여행이라도 갈까 하다가 차라리 집에서 푹 쉬고 보고 싶었던 책도 실컷 보기로 했습니다. 물론 다소 모자라는 '쩐'의 문제도 있었지만요. ^^

아무튼 갑자기 쫄면이 먹고 싶다 했더니 함께 있던 후배가 이 분식집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분식집 입구에는 이곳이 40년의 역사를 지녔다는 입간판이 있더군요.

한 분식집이 40년이라...
창원시로 행정통합이 됐어도 손맛 오래된 밥집은 여전히 마산지역에 있다는 사실 다시 확인.

요즘 조금씩 시작한 트위터에 인증샷 한 번 올려볼까 해서 이 분식집의 입간판을 찍었죠.
그리곤 제 눈에 입간판 위로 그물을 친 거미가 한 마리 보였습니다.

40년 전통이라는 입간판 위에 그물을 친 거미. 사진을 보시면 마산사람이면 대략 어디인지 아실 것입니다.


실례를 무릅쓰고(?)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는 얼마나 여기 있었니"라고요.

그런데 그 친구가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좀 거친 표현을 하자면 쌩까였습니다.
이론 거미에게조차 쌩까이다니....쩝.
말 없는 거미를 원망하며 혼자 휴대전화 카메라로 인증샷 찍는 것으로 섭섭함을 달랬습니다.
혹여 이 친구가 내게 초상권으로 소송은 걸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하며.

거미 수명은 종류 따라 무척 다르다고 하는데요. 보통 1-2년 살지만 어떤 거미는 20년 이상도 산다고 네이버에 담긴 두산동아 백과사전이 친절하게 가르쳐줬습니다.
그리고 이 분(블로거 jtleekor님) 의 글을 보니 암컷은 최대 25년까지도 산다고 하네요.

궁금하시면 아래를 꾹.

세계에서 가장 큰 골리앗 거미(biggest spider goliath tarantula)

거미 수명. 최장 25년.
이 친구는 40년 된 이 분식집 역사와 얼마나 함께 했을까요?

아님 이 친구도 대를 이어서 이 분식집의 문지기 노릇을 한  것은 아닐지....

혹, 창동에 있는 이 분식집을 들르면 입구에 있을 이 거미친구에게 꼭 인사하세요.

저는 튕겼지만 다른 분께는 이 친구가 말을 건넬지도 모르니까요. ^^

혹 대화를 나누신 분은 꼭 저희 신문사나 제게 제보해 주세요. 저희 신문에 전세계적인 특종을 안겨 주시는 겁니다, 그건. 블로그 댓글로도 환영이라는...
캬, 기사 제목도 바로 나온다는.

"너희가 말하는 거미를 아느냐?"
"알 수 없는 것이 인생, 거미가 내게 말을 걸다." 정도. ^^
Posted by 늘 축제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