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감독 알랭 레네의 흑백영화 <히로시마 내 사랑>에 나오는 대사입니다. 요즘 제 머리 상태가 그러네요.
Posted by 늘 축제였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