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자 오마이뉴스 광주.전남 메인을 장식한 기사가 하나 있었습니다.

"이명박 정부로부터 굴욕당하는 5·18 30주년"이라는 기사인데, 전체적인 내용은 이명박 대통령이 계속 5.18민주화운동(저는 민중항쟁이 더 적합하다고 생각하지만 정부 공식 용어이니 쓰겠습니다) 기념식을 깎아내린다는 것입니다.

해당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이명박 정부로부터 굴욕당하는 5·18 30주년"

-대통령 기념사는 총리가, 공무원 참배는 '불법', <님을 위한 행진곡>도 못 불러

더욱이 올해는 대통령 기념사가 아닌 국무총리 기념사로 대체하고, 그것도 모자라 국가 보훈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기념행사에서 부르지 못 하게 해 관련 단체들의 반발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죠.


그런데, 기사 가운데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한편 5·18 30주년 기념식에는 불참키로 한 이 대통령은, 3·15의거 50주년 기념식과 4·19혁명  50주년 기념식에는 직접 참석해 기념사를 했다.] 

4.19혁명 50주년 기념식은 제가 참석 여부를 확인해보지 않아 모르겠지만 우리 지역에 있었던 3.15의거 50주년 기념식에는 이명박 대통령은 물론이고, 정운찬 국무총리도 오지 않았습니다. 대신 김양 국가보훈처장이 이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했죠.

오마이뉴스 기사에 제가 단 댓글.



그래서 위처럼 댓글에 수정을 부탁드렸는데, 아직 해당 기자께서 고치지 않으셨네요.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했습니다. 제가 지역일간지 기자인 만큼 타지역과 비교하는 기사를 쓸 때 해당 지역일간지 정도는 크로스 체킹하는 버릇은 들여야겠다고요.

오늘 오마이뉴스 기사 중 이 기사를 제법 많이 보셨더군요. 사실을 잘 모르시는 분들, 특히 수도권이나 전라도에 사는 분들이 사실이 그렇지 않은데도, 혹여 "이명박 대통령이 그래도 경상도라고 3.15는 우대하네"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내용입니다.

최소한 3.15의거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관한 사실만 본다면 이명박 대통령은 지역 자체를 그다지 염두해두지 않는다는 점과 민중항쟁 혹은 민주화 운동에 별다른 가치를 두지 않는다는 추정이 더 우세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월 15일 다음날인 3월 16일자 경남도민일보 1면 톱기사. 3.15의거에 이 대통령 불참이 부제에 명확하게 나온다.


그래서 그 글에 제가 댓글을 달았죠.

사람들이 한 방향을 볼 때, 만약 딱히 두 방향을 봐야할 필요가 없을 때 굳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또다른 오해는 불러일으킬 필요는 없겠다 싶어 이렇게 블로그에 포스팅해봅니다.

덧말로 혹여 이 사실 하나가 잘못 됐다고, 그 기사를 폄훼하거나 깎아내리려는 의도는 전혀 없음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재미있게, 한편으로는 심각하게 잘 읽었으니까요.

오히려 저희 신문에서 사안을 너무 조심스럽게만 다루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Posted by 늘 축제였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10.05.18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지적 잘 하셨네요.

  2. 늘 축제였음.. 2010.05.18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그리고 해당 기사를 쓰신 오마이뉴스 기자께서 내용을 수정하셨네요.

-지율스님 낙동강 사진 두 번째 순회전시회를 마치고

이틀 전인 지난 14일 지율스님 낙동강 예술사진 두 번째 순회전시회를 창원 용지공원과 정우상가 앞에서 했습니다.

정우상가에서는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용지공원에서는 그보다 한 시간 빨리 김훤주 기자(경남도민일보)와 블로거 달 그리메님과 실비단 안개님께서 '좌판'을 까셨죠.

창원 용지공원에 지율스님 낙동강 사진이 깔렸다./블로거 실비단 안개 제공


저는 병원 예약해놓고 오후 4시 30분부터 합류했습니다. 두 번째 순회전시회은 첫 번째처럼 언잖은 일도 없었고, 더욱이 저희가 준비한 정도보다 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무척 고마웠습니다.

그날 순회전시회의 자세한 후기는 실비단 안개님과 달 그리메님이 블로그 포스팅을 해주셔서 저는 별도로 하지 않고, 관련 포스팅 링크해두겠습니다.


지율 스님 낙동강 사진전, 이게 안습입니까?

낙동강 사진전 그래도 할 만 했습니다



정우상가 앞에서 사진전 좌판을 깔고 있는 김훤주 기자와 잘 하고 있는지 감시.감독하고 있는 나(왼쪽)./블로거 실비단 안개 제공


전시회 도중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오후 5시 30분 정도 되었을까요? 힐을 신고, 조금 짧은 스커트를 입은 20대 중반 여성이 바닥에 깔아놓은 낙동강 사진을 계속 밟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혹 그분의 다리를 훔쳐보는 것 같아 멋적어 보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정류장 옆에 세워둔 판넬과 달리 바닥에 깔아놓은 사진은 비닐로 코팅해놓은 것이거든요. 그래서 힐에 찍히거나 찢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본의(?) 아니게 그 분의 힐 쪽으로 시선이 계속 갔습니다. 제 시선이 느껴졌는지 그분도 제 얼굴을 보더군요. 묘한 시선의 마주침이 그 순간 일어났죠. 그 여성은 마치 제가 그분의 다리를 훔쳐보고 있다는 듯 기분 나쁜 표정으로 저를 봤습니다. 이런 눈길이었죠. "뭘 봐. 이제 그만 보지?"라고 말하듯.

저도 그 분을 그렇게 봤습니다. "아가씨 좀 그렇네요. 아무리 관심 없어도, 계속 넘이 준비한 사진 밟는 것은 예의가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말하듯.

그래서 그 분 얼굴을 한번 보고, 다시 아래로 눈길을 두고, 또다시 그 분 얼굴을 보며 "하이힐 밑에 뭐가 있는지 보시죠?"라고 눈으로 말했죠.
그랬더니 그 분은 그제서야 조금 놀란 듯 다소 민망한 듯 사진 위에서 발을 뗐습니다. 그리곤 멋적으셨는지 제가 있던 곳에서 멀찌감치 가시더군요.
사실 그날 좀 잘 차려 입으시고, 좀 짧은 스커트를 입고, 힐을 신은 여성 몇 분이 여러차례 코팅된 사진을 밟고 있거나 밟고 지나가셨습니다.

정우상가 앞 사진전에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파헤쳐지는 낙동강에 관심을 보였다./블로거 달그리메 제공


그 일이 있고 나서 저는 혼자 피식 웃었습니다. 저는 사진을 핑계로 그분의 다리를 훔쳐봤을까요? 아님 코팅된 사진이 어떻게 될지 더 염려스러워 그렇게 했을까요?

이 글을 읽는 분들의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
Posted by 늘 축제였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그리메 2010.05.16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묘한 시선의 마주침이 그순간 일어났죠..."하하하^^
    이런 식의 콩트 글이 아주 재밌는데요.
    시우 기자님! 앞으로도 좋은 글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2. 실비단안개 2010.05.16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고요,
    밀쳐버리고 싶을 정도로 미운짓이지요.^^

  3. 늘 축제였음.. 2010.05.16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쳐버리고 싶었는지, 아니었는지 당시 제 마음을 저도 모르겠습니다. ^^
    암튼, 좀 그랬습니다. 특히, 제가 자신의 다리를 보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 다리가 괜찮은 것은 아는데, 니가 그렇게 빤히 계속 보는 건 좀 그렇지 않니?"라는 자신감(?)에 찬 시선으로 절 보던 그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
    때론 글말이나 입말보다 눈말(eye-language)이 더 오묘하고 많은 뜻을 담고 있는 것 같아요. ^..^

아아, 여기는 마산시 내서읍 내서여고 인근에 있는 한 소공원(삼풍대)입니다.
현재 시각 8일 오후 3시께.


드뎌 지율스님 낙동강 예술사진 경남순회 전시회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경남지역 블로거로 활동하시는 파비님과 달 그리메님과 함께 있습니다. 제가 카메라가 없어서 전시하는 장면은 나중에 달 그리메님께 사진을 받고 다시 더 풍부한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이곳에 오니까 푸른내서주민회가 주말 일일장터를 하고 있군요. 저는 그것도 모르고 왔는데, 처음에는 말없이, 지금은 사후 협조를 받아 하고 있습니다.

구담습지. 공사 전(위)과 공사중(아래) 사진. 오늘 사진전에는 이런 낙동강 관련 사진 34장을 선보였습니다.


주민회 일일장터이다보니 생각보다 호응이 있지는 않네요. 솔직히. 뭐 당연하죠. 덩그러니 판넬만 쫙 깔아놓으니 그닥일 수밖에..^^

이렇게 하나씩 모자란 구석을 발견하고, 다음 전시회 때마다 그 구석을 채워나가면 몇 개월 뒤에는 제법 풍성하지 않을까 딴에는 기대를 해본답니다.

작으면 작고 크면 큰 소동도 잠시 있었습니다. 먼저 도착한 파비님이 좌판(^^사진판넬)을 깔고 있으니 주민회 일부 관계자가 뭔지 잘 모르고 파비님께 '욕설 + 밀치기'를 해 파비님이 굉장히 화가 나셨더군요. 아직 그 분께 직접 사과는 받지 못했지만 푸른내서주민회와는 얘기가 잘 돼 다음 일일장터 때는 사전에 서로 연락해서 제대로 하자고 얘기 됐습니다. 주민회에서도 흥쾌히 하기로 했고요. 푸른내서주민회 분들께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 건넵니다.
참고로 푸른내서주민회는 4대강 사업 반대한다는 견해를 공개적으로 내걸고 있는 마산에서 몇 안 되는 주민단체거든요. 


전시회에서 폼 잡는(?) 제 모습을 파비님이 찍어주셨습니다. 사실 찍어달라 부탁했다는..^^ /블로거 파비

가족 단위 관람객. 사실 이날 관람객은 그닥 많지 않았다는. /블로거 달그리메 제공


사진전 후기는 따로 쓰겠고요. 우선 첫 보고입니다. 이 순회전시회에 관심이 있는 분들, 그리고 앞으로 관심 가지실 수많은 임들을 향한 첫 포스팅의 영광을 제가 누리는군요. ^^


웬 뚱단지 같은 소리냐?

지난 6일 마산 산호동 한 밥집에서 지율스님 낙동강 예술사진전 순회전시를 위한 추진모임을 결성했습니다. 이 일을 처음, 그리고 나서서 작당(?^^)한 김훤주 경남도민일보 기자와 저, 이렇게 경남도민일보 일하는 2명, 김주완 100인닷컴 대표이자 경남블로그공동체 대표(전 경남도민일보 기자)와 도내 블로거들, 봄밤님 등 경남아고라에서 활동하고 있으신 몇 분, 그리고 프리랜서를 대표한 다단계님 등 1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날 대표로 김훤주 기자가 뽑혔는데, 곧 자신의 블로그(2kim.idomin.com)에 이 내용을 포스팅할 것 같습니다.


전시회를 잠시 빠져나와 이렇게 뚝딱뚝딱 현장 포스팅을 해봤습니다. 약 11개월전 150여만 원을 들여 마련했던 DSLR 카메라가 그리운 하루임다. 산 지 한 달만에 대학원 모임 가서 술 마시고 부산에서 잃어버렸거든요. 그 피같은 돈 들여 산 DSLR만 있었어도 현장 포스팅이 이렇게 썰렁하진 않았을텐데. 쩝 임다.

파비님, 달 그리메님 화 내시겠네요. 다시 전시 공간으로 갑니다.

사진전 후기는 좀 달리 써보겠습니다. 머릿속에 있는 주제 타이틀은 지율스님 낙동강 예술사진에서 본 미학적 발견? 정도....

기대하시라. ^^

지송함다. 서설이 길어서...

Ccn6qeyctOwhHcswrPgcl1eu8KmSo-SdBaLkhmHyvn0,
Posted by 늘 축제였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10.05.12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내서주민회와는 이야기가 잘 되었군요.

    금요일에 뵙겠습니다.